DCEM소개
    창립취지
    총재인사말
    조직구성

  조용기목사
    목회62년
    5중복음3중축복
    설교자료실

  해외성회
    성회지정보
    성회동영상
    성회뒷이야기

  간행물
    뉴스레터
    정기간행물

  후원
후원안내
    

DCEM 배너 달기
 
  치료받고 싶어요!
조목사님 기도)))
크리스천이 되고 싶어요
  조목사님 기도)))
 
 




요르단성회 - 중동복음화의 씨앗

데이비드 조 에반젤리스틱 총재 조용기 목사는 요르단 하나님의 성회와 50여 교회의 초청으로 5월 1,2일 양일간 요르단을 방문해 성회를 개최했다.

요르단 암만대학교를 가득채운 가운데 열린 성회에서 조용기 목사는 2천년전의 바로 그 예수그리스도가 우리들의 죄를 위해 십자가에 피 흘렸다고 말하고 살아계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야 죄를 용서 받을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용기 목사는 특히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의 종교가 아니고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밝혔다.

요르단타임지를 비롯한 현지 언론들은 이번 성회를 비중있게 다루고 세계에서 제일 큰 교회를 섬기고 있는 조용기 목사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이번 성회는 또한 많은 사람들이 병고침을 받았다. 잘 들을 수 없었던 한 여성이 고침을 받았는가 하면 암 환자도 치유 됐다고 간증을 했다. 조목사는 이번 성회를 계기로 요르단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더 갖게 됐다고 밝히고 요르단을 위해 '기독교문화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이 문화센터는 앞으로 청소년들을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한편 도서관과 영상시설도 함께 들어갈 예정이다.

성회이후 현지 지도자들은 이번 성회는 요르단 개신교인들에게 자신감을 불러 일으켰을 뿐만 아니라 각 교단들이 연합하는 기회도 됐다고 평가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개신교 신자들도 참여 했지만 정교회나 카톨릭 신자 그리고 차도르를 쓴 현지 아랍인들도 많이 참여했다.

    

☞ 지난기사

2012년 12월
2012년 11월
2012년 10월
2012년 9월
2012년 8월
2012년 7월
2012년 6월
2012년 5월
2012년 4월
2012년 3월
2012년 2월
2012년 1월
2010년 9월
2010년 4월
2010년 8월
2010년 5월
2010년 7월
2010년 3월
2010년 2월
2010년 1월
2009년 12월
2009년 11월
2009년 10월
2009년 9월
2009년 8월
2009년 7월
2009년 6월
2009년 4월
2009년 3월
2009년 2월
2008년 10월
2008년 9월
2008년 8월
2008년 6월
2008년 5월
2008년 3월
2008년 2월
2008년 1월
2007년 11월
2007년 10월
2007년 8월
2007년 5월
2007년 4월
2007년 2월
2007년 1월
요르단성회 - 중동복음화의 씨앗
미국 달라스 방문 21세기 성령운동 전망
말씀의 돛을 세워라
만고의 진리 확인
아프리카를 진동시킨 "희망의 예수"


Daily Bible

여호와의 이름에 합당한 영광을 그에게 돌릴지어다 예물을 가지고 그 앞에 들어갈지어다 아름답고 거룩한 것으로 여호와께 경배할지어다
대상  16:29

읽을 말씀 : 레위기 13~17장
관련 찬송 : 211, 206장
묵상 말씀 : 레16:29 ~ 16:34

이스라엘 백성들은 평소에도 죄를 범하면 그때 그때 속죄받기 위해 속죄제를 드렸으며, 속건제로 죄에 대한 보상을 했습니다. 그러나 그 속죄 제사의 효력은 일회성이었습니다. 그들은 여전히 죄인된 인간이므로 하나님 앞에 무의식적으로 죄를 지을 수도 있고, 죄 지은 것을 잊고 속죄하지 않을 수도 있었습니다. 따라서 그들은 매년 7월 10일을 ‘속죄일’로 정하여 지킴으로써 죄 씻음을 받아야 했습니다. 이날 이스라엘 백성들은 스스로 괴롭게 하고 아무 일도 하지 않았는데, ‘스스로 괴롭게 한다’는 것은 금식하면서 회개하는 것을 말합니다. 따라서 속죄일은 안식일로 지켜 휴식하며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오직 금식하면서 철저하게 회개하는 날이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매년 속죄일마다 반복되던 속죄 제사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유월절 어린 양으로 십자가에서 단번에 드려짐으로 말미암아 더 이상 필요하지 않게 되었습니다(히 10: 1~10).  

- 용서받은 죄인의 행복 -

오늘의 적용
* 나는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을 의지하여 철저히 회개하는 삶을 살고 있는가?
* 평상시 가족들에게 섭섭했던 일을 고백하고, 서로 용서해 주고 용서받는 아름다운 시간을 가져 보자.



ⓒ David Cho Evangelistic Mission. All Rights Reserved.
Telephone (82-2)761-6197 / Fax (82-2)761-9156
dcem@davidc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