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EM소개
    창립취지
    총재인사말
    조직구성

  조용기목사
    목회61년
    5중복음3중축복
    설교자료실

  해외성회
    성회지정보
    성회동영상
    성회뒷이야기

  간행물
    뉴스레터
    정기간행물

  후원
후원안내
    

DCEM 배너 달기
 
  치료받고 싶어요!
조목사님 기도)))
크리스천이 되고 싶어요
  조목사님 기도)))
 








Prologue
일본에서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살고 있다는 요코하마. 사실 요코하마는 한국인들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 중에 하나다. 그도 그럴 것이 요코하마는 메이지유신으로 문을 연 일본의 개항이기도 하다.
요코하마 중심가에 서있는 가이캉교회. 1백년이 넘은 개신교회로 요코하마를 찾는 기독교인들에게는 이미 잘 알려진 명소 중에 하나다. 하지만 가이킹교회는 그 역사에 비해 외견상으로 초라하기만하다. 일본의 기독교 상황을 단적으로 말해준다. 경제적으로는 세계적인 대국인 반면 정신문화를 지배하는 기독교가 정착하기에 가장 힘든 곳이라는 평판을 대언하듯 말이다.

아직도 포기하지 않으신 하나님
하지만 하나님은 포기하지 않으셨다. 침체기로에 들어서 있는 일본의 기독교가 최근 들어 조금씩 활기를 찾아가고 있다는 소식이 간간히 들린다. 특히 오순절 계통의 성령운동을 하는 교회를 중심으로 살아나고 있다는 것이다. 야마토갈보리교회가 그 하나의 예다. 이 교회는 성령운동을 하는 교회로 출석교인수가 약 1천 5백 여명에 달한다.카톨릭까지 포함한 기독교의 인구가 전체 0.6%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그 수가 상당하다.
요꼬하마 교회 관계자들은 "요꼬하마를 비롯해 전 일본열도에서 개신교회의 바람이 신선하게 불고 있다"며 "성령운동을 중요시하는 교회를 중심으로 점차 생명력을 회복해 가고 있다"고 현 세태를 진단했다.
총재 목사님을 주 강사로 초청한 제18차 세계교회성장대회가 일본의 요코하마에서 개최됐다 는 점도 세태의 반영이라는 평이다. 관계자들은 "매년 한국에서 개최되어 온 세계교회성장 대회가 영적으로 열악한 지역인 일본에서 열린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일본열도 에 새로운 도전과 갱신의 계기가 되는 기회가 되리라 전망했다.
총재 목사님은 일본의 교회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더욱더 뜨거운 기도가 필요하다며 '일본 일천만구령운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영적인 갈증을 채울 수 있는 길은 영으로 힘있는 기도만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것이 나의 간증이요

하루가 지니고 또 다른 하루가 시작됐다. 대회의 둘째 날이 밝았다. 3천 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울려 퍼지는 기도소리는 요코하마 국제회의장을 금방이라도 들어올릴 것 같은 기세다. 참석자들은 시종일관 손을 들고 기도하며 총재 목사님의 설교에 울고 웃었다.
"교제를 위한 기도와 역사를 위한 두 종류의 기도가 있는데 역사를 위한 기도는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간단하면서도 지속적으로 드리는 기도다"라는 목사님의 설교에 어떤 이들은 두 손을 쥐고 마음속으로 무엇인가를 다짐하기도 했다. 계속해서 성경에 모든 진리가 있으며 그 속에서 삶의 방법을 찾아야한다는 외침에 그들은 성경을 들고 기도했다. "이것이 나의 삶이요. 이것은 나의 간증이요. 이것은 나의 찬송일세…"
요코하마 국제회의장을 뜨겁게 달군 제18차 세계교회성장대회는 그 때, 그 순간만을 달구지 않았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의 기틀이 됐던 성령운동과 기도운동, 구역예배의 활성화를 통해 우리도 한번 일어서 보자고 결심하는 일본교회들을 만들었다. 그 영향에서인지 최근 몇몇 일본 대형교회들을 중심으로 구역예배와 철야예배가 살아나고 있다는 후일담이 전해진다.
















Daily Bible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너희가 버리운 자니라
고후  13:5

읽을 말씀 : 열왕기하 4, 5장
관련 찬송 : 71, 480장
묵상 말씀 : 왕하4:1 ~ 4:7

본문은 생도 중 하나가 빚을 잔뜩 진 채 죽었습니다. 그 아내는 빚을 갚을 길이 없어 채주에게 두 아이를 종으로 빼앗길 위기에 처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엘리사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이 때 엘리사는 그녀에게 “네 집에 무엇이 있는지 내게 고하라.”고 하였습니다. 그녀는 한 병 기름 외에는 아무 것도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엘리사는 모든 이웃에게 그릇을 빌려서 두 아들과 함께 들어가서 문을 닫고 기름으로 부어서 차는 대로 옮겨 놓으라고 말했습니다. 그녀가 엘리사의 말에 순종하여 모든 그릇에 기름을 다 부으니 기름이 그쳤습니다. 그것을 팔아 빚을 갚고 생활을 할 수 있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축복에 대한 중요한 교훈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 있는 것에 복 주시는 하나님 -

오늘의 적용
* 하나님께서 나에게 주신 은사와 재능은 무엇인가? 그것을 하나님께 어떻게 드릴 수 있겠는가?
* 오늘 가족들과 서로 ‘그릇을 빌리는’(기도의 도움을 받음) 시간을 갖자.




ⓒ David Cho Evangelistic Mission. All Rights Reserved.
Telephone (82-2)761-6197 / Fax (82-2)761-9156
dcem@davidcho.com